[체코#13] 체코에서 맞은 아침과 Euro Hotel의 아침[체코#13] 체코에서 맞은 아침과 Euro Hotel의 아침

Posted at 2013.03.06 07:30 | Posted in 사진여행/해외여행

프라하 구시가의 야경을 보고 숙소로 가는 버스에 오르자 마자 잠이 들었습니다.

하루종일 프라하의 아름다움에 취해 피곤한지도 모르고 걸어다녔던 피로가 한방에 몰려 왔나 봅니다.

 

얼마간 잠이 들었을까...

버스는 중세도시 프라하 구시가를 빠져나와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멈추었습니다.

 

숙소에 들어가 씻고 바로 쓰러져 잠이 들었습니다.

 

 

창밖이 어슴프레 밝아 오는 것을 느끼고 깨어 보니, 호텔방...

어제 일정이 상당히 빡빡하기는 했는지 몸이 무거웠지만, 어김없이 6시면 떠지는 희안한 여행 버릇...

 

 

 

씻고 대충 호텔방을 둘러보고, 아침식사가 시작되기 전까지 호텔 주변을 구경할 생각으로 나섰습니다.

 

호텔방은 특별할 것 없이 조그만 방에 심플한 인테리어로 되어 있었습니다.

 

 

엘리베이터가 조금 오래되 보이는 것을 보니, 호텔이 좀 된 건물인가 봅니다.

 

로비층에 맥주를 마실 수 있는 바와 테이블이 잔뜩 있었는데, 바에 아침식사를 준비를 하느라 분주합니다. 식당의 오픈시간은 6시 반~ 30분가량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밖에서 묶었던 호텔을 보니, 프라하의 멋스러운 중세건물은 아니네요...ㅎㅎ

 

전형적인 박스형태의 건물입니다. 어제 버스로 얼마나 이동을 했는지, 스마트폰으로 위치를 검색했습니다.

 

 

구시가 광장에서 남쪽으로 한참 내려와서, 고속도로 근처에서 묵었네요.

 

낭만적인 프라하의 아침 모습 대신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 근처라니...^^;;;

 

 

주변에 정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우리나라 고속도로 휴계소 처럼 황량~ 옆에 대형마트처럼 보이는 건물이 있었지만 오픈전이고...

 

 

호텔 주변만 어슬렁 거리다 보니, 아침식사시간이 되었는지 나올때만 해도 텅 비었던 로비에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부랴부랴 들어가 보니, 사람들이 줄을 길게 늘이고 있었습니다.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니 거의 외국인~

한국 여행사에서 많이 오는 곳은 아닌가 봅니다.

 

 

일단 아침뷔페의 비주얼은 그럴 듯 해 보입니다. 수북하게 쌓여 있는 빵과 씨리얼들이 꽤나 먹음직스러워 보였습니다...

 

 

맥주마시는 바가 완전히 부페식당의 테이블로 바뀌었습니다...ㅎㅎ

 

 

바에서 의자만 치우고 테이블을 놓아 만들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빵과 쨈, 그리고 치즈와 햄으로 차려진 아침식사...

 

전날 독일에서 조촐한 식당의 아침을 미리 경험했기 때문인지, 이정도면 꽤나 만족스러운 아침식사라며 이것저것 담아와 자리를 잡고 앉았는데...

 

 

 

막상 접시에 담아 온 것을 보면 그리 먹을게 많지는 않았나 봅니다. 물론 이 사진만큼만 먹지는 않았겠죠. 이게 두번째 접시였나...^^?

 

호텔 홈페이지도 있습니다. 프라하 구경하고 체코의 아래쪽으로 이동하는 분들은 이용해 볼 만 합니다.

http://amediahotels.com/deutsch/hotels/express-praha/willkommen.htm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