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때마다 울컥하게 만드는 웹툰볼때마다 울컥하게 만드는 웹툰

Posted at 2011.05.10 16:10 | Posted in 애견생활

어린시절 꿈이 만화가계 사장이었던 적이 있을 정도로 만화를 좋아했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이런저런 이유로 만화책을 보기 힘들어지자 포털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웹툰을 자주 보게 되었지요.

웹툰을 보면서 느껴온 생각은, 
 - 정말 그림이 이쁘고 멋있다~
 - 어떻게 이런 생각을~
 - 스토리가 영화보다도 탄탄하다~

등등의 다양 느낌을 받았지만...

매주 볼 때마다 나이 값을 못하고 울컥해서 눈물이 나오려고 하는 웹툰은 처음인 것 같습니다.


네이버에서 연재되고 있는 "내 어린 고양이와 늙은개"라는 웹툰입니다. [보러가기]

그림이 뛰어나게 이쁘지도 않고, 내용이 길지도 않은 웹툰입니다.
4컷 만화처럼 앞 내용과 이어지지 않는 매주 단순한 애피소드로 꾸며지는 웹툰이죠.
그럼에도 저에게 있어서 만큼은 다른 어떤 웹툰에서는 느끼지 못했던 감동과 울림이 있는 웹툰입니다.


저희 집에는 엄마 "자니"와 자니의 딸 "하니"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자니"와 함께 한지 벌써 10년이 넘었습니다.
처음 입양 온지 얼마 되지 않아 파보장염으로 5곳의 병원에서 사망진단을 받기도 했었고...
엄마, 아빠의 욕심으로 힘들게 "하니"를 출산하기도 하고~
함께 전국일주도 다니고~
온천이 있는 호텔에 몰래 숨기고 들어가 온천물에 담그기도 하고~
땅끝마을까지 가서 배도 타보고~

"자니"와 함께한 10년이라는 시간은 무엇으로 바꿀 수 없을 만큼 소중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세월은 어쩔 수 없는지... "자니"의 몸이 점점 늙어 가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습니다.
슬개골탈구가 왔지만 나이때문에 병원에서 수술이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하고...
눈도 백내장이 시작된다고 하고...

앞으로 몇 년이 될지는 모르지만, 조금 더 사랑해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늘 하게 됩니다.

"내 어린 고양이와 늙은개"라는 웹툰을 보다 보면 "자니"와 "하니" 생각에 울컥 울컥 합니다.
10년이 넘게 함께 살면서 다소 무뎌지고 당연시 되던 우리집 아가들...

이 웹툰을 보고 나면,
한번더 안아주고, 한번더 쓰다듬어 주고, 조금 더 사랑해 주고, 조금 더 관심가져 주어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반려동물과 함께 사시는 분이라면, 한번 꼭 보시기를 추천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웹툰은 아직 보지 않았담니다. 헌데 짱라이브 위젯을 설치하셨네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