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01] 평온함을 느낄 수 있었던 비오는날의 표충사[밀양#01] 평온함을 느낄 수 있었던 비오는날의 표충사

Posted at 2011.09.29 07:30 | Posted in 사진여행/국내여행

마카오 SNS 서포터즈를 진행했던 웹투어 담당자에게 밀양 팸투어에 대한 메일을 받고
팸투어가 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무작정 신청을 했습니다.

여름의 끝자락에 계획에도 없던 밀양을 가게 되었습니다.
아침 7시 한국관광공사(종각역) 앞에서 버스를 타고 출발하는 1박2일간의 여행이었습니다.

매연이 가득찼다고 이야기하는 서울도 새벽공기는 상쾌합니다.

청계천에서 물안개가 피어오른 것인지... 은은한 안개가 청계천을 감싸고 있었습니다.

밀양 여행기간 동안 발이 되어 주었던 하나투어의 우등버스~
버스를 타고 여행을 다녀본 것이 언제였는지...

서울에서 7시에 출발한 버스가 밀양에 도착한 것은 11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었습니다.
밀양시청에서 문화관광해설사 님을 태우고, 바로 밀양의 대표적인 사찰인 표충사로 이동했습니다.

서울의 날씨는 꾸물꾸물하기는 해도 비가 오지는 않았는데... 밀양은 비가 스물스물 내리고 있었습니다.

표충사는 입장료를 받더군요. 어른 3,000원, 청소년 2,000원~
하지만 저희는 밀양시청에서 진행하는 팸투어로 왔기 때문에 패~~스~~(팸투어 정말 좋네요..ㅎㅎ)

사찰은 맑은 날보다 비가 좀 내릴때 더욱 운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사찰이 산속에 있다 보니, 비가 내리면 운무와 함께 나무로 지어진 옛스러운 사찰의 모습이 왠지 조용하면서도 분위기 있게 변하니까요.

 

우리나라 사찰은 보통 사천왕문을 지나면서 시작됩니다.
그런데 표충사는 사청왕문 전에 사명대사를 기리는 사당과 유물관, 전시관등의 건물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일주문을 들어서서 조금 가다 보면 잘 가꾸어진 넓은 잔디위에 세워진 건물들이 보입니다.

정면을 향해 왼쪽에 홀로 서 있는 건물이 바로 표충사입니다.

현판에 표충사(表忠祠)라고 적혀 있습니다. 사당 사(祠)를 사용하는 사명대사 사당입니다.
원래 이 표충사는 사명대사의 고향인 무안면에 세워져 있던 것인데, 이 절로 옮기면서 절 이름도 표충사라고 바뀌었다고 합니다.

화려한 색의 단청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새로 칠한 모양입니다.
우리나라 건축의 섬세함이 고스란히 보여집니다. 단순히 그림을 그닐 것이 아니라, 목재를 깍은 모양이 무척 화려하면서도 아름답습니다.


사당의 내부는 무척이나 소박합니다.

사명대사의 영정그림과 위패가 모셔져 있는 소박한 모습의 사당입니다.

뒷쪽의 산과 구름이 어우러진 표충사 앞쪽으로는 표충서원과 유물관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유물관 앞쪽에 몇 가지 대형유물이 전시되어 있고, 내부에는 300여점의 유물이 보관되어 있다고 합니다.

유물관 옆의 계단을 오르면, 표충사(사찰) 대문이라 할 수 있는 사천왕문이 나옵니다.

세월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는 사천왕문안에는 의외로 귀여운 사천왕상이 있습니다.

사천왕은 동서남북 네 지역을 관장하는 신으로, 잡귀로 부터 절을 보호하고 출입하는 사람들의 악귀를 쫓는 의미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보통 사찰에 있는 사천왕상은 최대한 무섭게 만드는게 보통인데... 표충사의 사천왕은 왠지 귀여운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사천왕문을 지나면, 꽤 많은 건물들이 양쪽으로 늘어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사찰의 규모로 예전에는 꽤 번성한 사찰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사찰의 정중앙에는 영정약수라는 이름의 약수터가 있습니다.
특별한 맛을 기대 했지만, 특색있는 약수처럼 특이한 맛은 나지 않는 그냥 일반적인 물맛이었습니다.

이날 비가 오고 있었기 때문에 많이 마시지는 않았습니다.(비오는날 회와 약수는 먹지 말라는 속설이...ㅎㅎ)

절터가 산의 기울기를 따라 계단형으로 되어 있어, 약수터 옆으로 다시금 올라서면 또다시 많은 건물들이 눈에 들어 옵니다.

1층에는 종이, 2층에는 북이 있는 "범종각"

각각의 사찰에 용도와 의미가 있겠지만... 불교가 아닌 제 눈에는 그저 비슷한 사찰로만...ㅡㅜ
그래도 참 관리가 잘 되어 있다는 느낌은 들더군요.

다만 눈에 띄는 것은 지붕밑에 화려한 처마의 모습이었습니다.
어떤 곳은 오랜새월 동안 단청이 지워진 처마가...어떤 곳은 새롭게 단청을 그려서 더욱 화려한 모습을...
개인적으로 지난 세월을 그대로 간직하듯 옅어진 단청의 모습이 더욱 운치있게 보이더군요.

사찰들을 하나씩 둘러 보고,  돌아 나오면서 보니 구름이 낀 표충사의 모습이 정말 장관입니다.

돌아나오면서 보니, 정말 한적한 깊은 산속 사찰의 평온한 느낌 이었습니다.

생각이 많고 마음이 복잡할때 한번쯤 다시 찾고 싶은 그런 곳이었습니다. 왜 고시를 준비하는 분들이 절로 들어가는지 이해가 된다고나 할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밀양시 단장면 | 표충사삼층석탑
도움말 Daum 지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이상하게 일본 신사를 보다가 우리나라 절을 보면...조금 그렇다는...ㅋㅋ;
  2. mocas
    정말 자세히도 소개해 주셨네요.
    사진만으로도 가본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