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는 AS센터가 없다!!HP는 AS센터가 없다!!

Posted at 2011.11.02 07:30 | Posted in 마루의 주절주절

AS는 After Service의 약자로 제조업체가 판매 이후에 발생되는 문제에 대한 서비스를 말합니다. 말 그대로 자신들이 만든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 대한 서비스를 말합니다.
보통은 무상서비스 기간을 두고 무상기간이 지날 경우 유상으로 서비스를 받게 되죠.

하지만, 한국 HP에는 이런 AS라는 개념은 없고...
고장난 전자제품을 돈받고 고쳐주는 수리업체들만 있다는 사실을 오늘 알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프린터가 HP의 C6380이라는 잉크젯 프린터입니다.
산지 1년 정도 된 제품입니다. 정확히 1년이 지났는지 안지났는지는 모르겠네요. 아직 위쪽 뚜껑에 있는 비닐도 띄지 않았네요.

대부분의 가정에서 사용되는 프린트가 그렇듯 1개월동안 몇장 뽑지도 않는...
없으면 불편하지만, 있어도 많이 사용하지 않는 그런 프린터죠.

이 프린터가 몇일 전 아무런 이유도 없이 화면에 오류 메시지를 띄우면서 작동을 안하는 겁니다.(오류넘버 0xc19a0035)
워낙 전자기기나 부품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오류 메시지를 기초로 인터넷을 먼저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에서도 같은 오류메시지를 경험한 이용자들이 있었으나 해결방법이 명확한 답변은 없었고, HP 서비스 사이트에 접근해서 오류메시지의 의미와 해결방법들을 찾으려 했지만 속 시원한 정보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결국 해외의 HP 프린터 사용자 포럼에서 해당 오류메시지에 대해 대충 파악할 수 있었죠. 하지만, 이 오류 메시지가 의미하는 오류내용이 좀 포괄적이라 프린터 고장의 원인이 무엇인지 명확히 알기는 어려웠습니다.
오류의 내용은 잉크시스템과 관련된 것으로, 헤드불량, 프린터 과열등의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고, 헤드를 교체하거나 몇 일간 전원을 뽑아놨다가 다시 연결하면 해결이 될 수 있다는 내용 이었습니다.

결국 HP 서비스센터에 전화를 했습니다. 프린터 기술자분과 통화를 하면서 몇 가지 테스트를 진행한 끝에 결국은 서비스센터에 가지고 와야 할 것 같다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HP 프린터 서비스 센터에 프린터를 들고 갔습니다.
서비스센터에 들어가면서 부터 이상한 분위기가...
대부분의 전자제품 서비스센터를 가보면 접수대가 있고 기사님들의 상담창구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는 등.. 딱 서비스센터의 이미지가 있죠.

하지만, HP 프린터 서비스센터라고 해서 찾아간 곳은 잉크판매와 프린터판매를 주로 하는 곳 구석에 조그만 수리공간이 마련되어 있더군요.
왠지 신뢰가 가지 않는 분위기 였지만, 기술자가 있다니 믿고 맡기는 수 밖에요.

프린터 고장원인을 파악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그동안 해외 포럼과 HP사이트에서 얻은 정보들과
그동안 직접 조치 해봤던 헤드청소와 테스터기로 접속불량 테스트한 내용들을 말씀드렸습니다.

기사님 왈~ 고장원인을 파악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니 맡기고 가면 나중에 전화를 주시겠다고 해서 프린터를 두고 나왔습니다. 점검비가 7천원이 있다는 말씀도 하시더군요.
자신들이 팔아먹은 기계가 고장나서 AS(에프터 서비스)를 받으러 왔는데 점검비를 받는 다는 사실이 불쾌했지만, 7천원으로 고칠수 있다면 비싼가격은 아니었기에 그냥 나왔습니다.

한 40분정도 뒤에 전화가 오더군요.
기사님 : "정확한 원인은 모르겠지만... 헤드쪽 불량일 수 있으니, 일단 헤드를 갈아보자는 소리와 헤드비용은 7만7천원 입니다."
저 : "헤드를 갈면 고쳐지는 건가요?"
기사님 : "그건 장담할 수 없는데요... 일단 바꿔서 테스트 해봐야 알 것 같습니다."
저 : "굳이 새거 끼지 마시고 다른 프린터 헤드 잠시 끼워보고 테스트하면 안되나요?"
기사님 : "다른 헤드 없습니다~ 새거 사셔야 해요~"
저 : "7만7천원 내고 사서 끼웠는데 여전히 오류면 어떻게 하죠?"
기사님 : "그럼 추가 수리비가 나올 수 있습니다"

분노게이지가 상승해서 그냥 놔두라고 했습니다. 처음 들어갈때부터 서비스센타가 아닌 그냥 프린터 판매점 같았던 분위기에 기사님 말하는 폼세가 그저 헤드나 팔아먹고 안되면 진짜 수리센터로 보낼 것 같은 뉘앙스가 물씬 풍겨서 였죠.

다시 서비스센터에 도착해서 프린터를 보니, 손댄 흔적이 안보입니다.
전 하다 못해 테스터기로 접촉불량 테스트라도 했을 줄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점검비 7천원이라고 합니다.

분노가 폭발해 버렸습니다.
점검비는 주겠지만, 도데체 어떤 점검을 했는지는 말해 달라고 따졌습니다.

기사님왈~ 프린터 여기저기 잉크 닦고, 전원 켜봤는데 안된다네요.
제가 그래서 서비스센터까지 들고 왔던 건데...그게 점검이랍니다...기가 막혀서 말도 나오지 않더군요. 그러면서 자신들은 기판의 고장등은 수리 할 수 없다네요...하하하하하

하도 어이가 없어서, 원래 HP AS센터는 모두 이런식이냐? 모두 점검비가 있냐? 진짜 수리를 하는 곳은 어디냐? 물었습니다.
모든 프린터 AS센터에는 점검비가 있고, 복잡한 수리는 할 수 없으며, 복잡한 수리는 용산에 있는 AS센터에서 모두 담당한다는 대답을 들었습니다.

서울에 30개나 있는 프린터 서비스센터가 프린터의 진짜 고장은 수리할 수 없는 단순 부품교환이나 잉크 판매점 이었던 거죠...ㅎㅎ

이것저것 꼬치꼬치 물으니, 주인아저씨 점검비 안받을테니 그냥 가랍니다. 이미 블로그에 한심한 HP서비스에 대해 글을 올리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점검비 7천원 꼭 주고 나오려 했습니다.
하지만, 주인아저씨와 몇차례 안받는다, 받아라 하다보니 이것 가지고 시간 잡아 먹을 필요 없을 것 같아 그냥 나왔습니다.

돌아와서 HP서비스센터 대표번호 1588-3003 으로 전화를 했습니다.
상담원을 통해 HP서비스센터의 공식적인 점검비 기준에 대해 확인이 필요했으니까요.

상담원을 통해 확인한 결과, HP는 무상서비스 기간이라도 무조건 점검비 1만원 정도를 부과한다고 합니다.
산지 1개월된 프린터가 고장이 나서 서비스센터에 맏기면 무조건 1만원 정도의 점검비를 내야만 합니다. 또한, 실질적으로 프린터를 수리할 수 있는 곳은 서울에는 용산지점 이외에는 없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HP서비스센터 홈페이지는 빠른시간내에 바꿔야 할 것 같습니다.
HP에는 서비스센터는 없고 HP전문 수리센터만 있으니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는 수리하러 갔더니 그냥 새거하나 사라던데요
    완전 어이없었어요 ㅋ
  3. 전 기업용 모니터 as진행중입니다...답답해서 돌아버리겠더군요 가지고 가는것도 그렇고
    일단 들고가면 감감무소식입니다 뭐가어떻다라는말도 없는.. 무상서비스기간이라고 하긴하는대
    무상이라 빨리안고쳐주는것같더군요 더황당한것은 모니터 as전담부서로 모니터를 보넸는대 콜센타에서도
    언제고쳐질런지 모른답니다.... 말인즉 콜쎈타가 담당부서에 언제수리가되냐고 물어봐도 회신도 안해준답니다
    =-=;;;; 님의블로그를보니 알것같기도 합니다..
    • 2012.07.09 16:40 신고 [Edit/Del]
      블로그의 글보다도 댓글들을 보면...

      참 우리나라 HP의 서비스는 최악임을 다시금 느낍니다.
      많은 분들이 불만을 가지고 계시네요.

      해외에서는 HP 서비스도 좋다는 얘기가 있는데, 국내만 유독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4. 중앙
    사무실에 hp제품이 3개인데요. 팩스c7280 오류메세지가 계속발생되서 고객센터에 전화했더니 전화상담도 a/s기간이지나면 돈을 받는다고 하며 메일전송만 해주네요ㅠㅠㅠㅠㅠ
    오늘도 똑같은오류가 떠있네요. 어떻게할까요???
    • 2012.12.21 11:41 신고 [Edit/Del]
      헐, 전화상담도 돈을 받는다니 대단한 곳이네요...
      제 경우에는 그냥 인터넷으로 헤드 구입해서 갈아끼웠더니 오류가 해결되었습니다.
      HP는 서비스가 엉망이라 소비자들이 인터넷에 오류 해결방법을 많이 올려놨습니다.
      오류메시지 코드로 구글에서 검색해 보시고 해결하시는 것이 좋을것 같습니다.^^*
  5. 맑은호수
    HP만 계속 사용중인데
    A/S에 이런 심각한 문제가 있었군요.
    c7280에 무한잉크 달아서 쓰고 있는데,,,
    몇 달 전에 그 악명 높은 캐리지걸림 에러 뜨길래
    올 분해해서 내부를 살펴 봤더니 깨끗해서 샤프트 봉인가?를 기름칠 해 주고
    조립했더니 에러 메세지가 사라졌어요.
    휴~ 다시는 분해하고 싶지 않아요. ㄷㄷㄷ
    • 2013.02.21 15:07 신고 [Edit/Del]
      대단하시네요. 올 분해...^^
      저도 어지간한 전자제품 분해하고 조립하는 것 좋아하지만, 프린터만큼은 올 분해 해보지 못했는데...^^;;

      멋지십니다...^^*
  6. 소비자고발
    파주hp서비스(금촌동 파주의료원앞)라는곳은 hp얼굴을 구겨놓는곳, 구명가게 보다도 못한곳이며 아무런 실력도 없고, 새상품을 업글하려고 사전전화 통화(가격,제품모델명확인,방문시간까지 약속)하고 방문했는데 제품을 보자마자 하는말이 새상품이라 고장날까봐 손데기 힘들며 돈을 더내야 할것이라는둥, 직원한명씩 말하고선 사장이란 사람은 어디론지 전화하더니 기껏 자기가 잘아는 a/s기사라며 전화하여 바꿔 주는것이 아닌가 그기사한다는 말이 메모리 2Gb)칩이 원래는 20만원이 넘는다며 말하길래 누구냐하니 출장기사라하며 계속 돈만 야기하며 어이업게 말하며 또한 hp센타는 업그레이드 하는곳이 아니고 고장난 제품을 수리하는곳이라며 황당한 말만 늘어놓더군요, 간판은 HP간판을 걸어놓고,넘 어이없어 한숨만 나오더이다. 그래서 무슨 a/s가 이러냐고 반문하자 더욱가관이 아닌게 사장이 말하길 우리는 hp정식 a/s고객센터가 아니니(네이버에 공식지정됨), 못고친다더군요 업데이트 하나도 못하는 가게가 버젓이 hp간판을 걸어놓고 있으니,참으로 어이없으며, 고객 서비스라고는 눈꼽만큼도 생각치않으니 황당하기 그지없다... 시골동네 컴퓨터 수리점만도 못하는 한심한 곳. 이런사고방식을 가진자에게 hp간판을 내주고, 사업하는 Hp본사도 한심하지 않는가? Hp본사는 지점만 내주고 수익만 챙기면 그만이라 생각하는지, 간판을 내줬으면 관리도 철저히하여 고객서비스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겠는가! 소비자를 우롱하는 이런곳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 2013.04.26 11:03 신고 [Edit/Del]
      HP는 AS에 대한 개념 자체가 우리나라 정서와 다른 것 같더라구요.
      글로벌 회사라, AS두 외국 스타일로~~~

      그럴꺼면 외국에서만 판매하지, 꾸역꾸역 팔고 있는 거 보면...참
      저따위로 하니까 이젠 완 싸구리 브렌드에 싸구리 제품으로 전락했겠죠~ㅎㅎ
  7. 당했다.
    당했슴
    택시비 두번 왕복 15000원
    점검비 11000원
    스트레스

    별로 사고 싶지 않다. HP
  8. 지나가는 사람
    그렇군요.....좋은글 감사합니다
    모든 제품들이 다 그런거 같습니다 노트북도 그렇고 용산을 가야 서비스 센터같은 느낌인데
    저는 일산인데요 AS센터가 마치 일반 컴퓨터 수리점 같았습니다....ㅎㅎ
    • 2013.07.07 03:14 신고 [Edit/Del]
      HP에서 AS는 기대 안하는 것이 좋을듯 합니다.
      그냥 싼맛에 사서 쓰고 버리는 제품이라는 인식을 자기네가 스스로 만들고 있는거죠...^^;;
  9. JJ
    hp제품은 고장나면 버려야하는거죠.
    80만원짜리 사서 바로 고장났는데 그때 hp의 진가를 알았습니다. 여기는 서비스센터가 아니에요.
    그냥 상식이 없는곳.
  10. cui521
    나는 지금 노트북 고장나서 동네 AS센터가서 밑창뚜껑 두개 땄다 다시 닫더 니 자기네가 수리 할수없는 기판 문제라고 만원 받고 HP As센터로 보내라고 하네요 이거 골 때리네
  11. 섭섭이
    저도 예전에 못고치게돼서 분노한적 있습니다
    결국 다신 hp안쓰고 있습니다
  12. hp 복합기가 맛이가서 서비스센터에 맡기려고 했는데 난감하네요 ;
    다음에 살땐 hp쪽 전자기기 안살듯 싶네요.
    • 2013.11.25 08:54 신고 [Edit/Del]
      기업용이라면 서비스가 조금 다르겠지만...
      가정용 복합기라면 인터넷에서 수리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더 좋을수도 있습니다.^^;;
  13. 조천사
    Hp 미쳤다 시팔 노트북 고장났눈데 그냥버려?;.....
  14. hp프린트
    hp프린터 고장인데 걱정이네요 다시 사는게 쌀것 같네요
  15. 이장원
    hp 저도 정말로 골때리는일 많이 당했습니다.
    노트북 3대, 데스크탑7대, 일체형 1대, 잉크젯프린터 2대...
    이중에 노트북tx2000/일체형IQ780/프린터 K5300 모두 A/S 못한다고 배째랍니다.
    나쁜 새기들...
    그후론 왠만하몬...국산 사서쓰려합니다.
  16. 타도 hp
    진작 검색이라도 해서 이 글과 리플들을 봤어야하는건데. 저도 오늘 당했습니다. hp프린터기 검정색이 인쇄가 안되서 서비스센터갔더니 헤드 직접 사서 갈아끼우면 된다고 안내해주더라구요, 그리고 점검비 16500원 달라고. 뭐에 씌인듯 얼결에 주고 왔는데 나와서 생각해보니. 지들이 방문온것도 아니고 내가 무겁게 들고가서 고쳐준것도 아니고, 헤드교체해라 안내받은게 단데 왠 16500원을..점검비의 기준도 없나보네요. 다들 가지각색인거보니. 정직하게 제품팔아서 돈을 벌어야지 이런식으로 고객삥뜯어서 먹고사는 기업이라니 평생 이제 hp제품 살 일은 없을거같아요. 다들 불매합시다!
    • 2014.06.24 12:32 신고 [Edit/Del]
      이 글을 쓴지도 한참 지났는데... HP서비스는 여전한가 보네요...

      저는 이후로는 HP제품은 아무리 싸고 좋아보여도 거들떠 보지도 않습니다.^^ㅋ
  17. 이건
    허허허,,, 오늘 HP 서비스센터에 전화하고 이런 거지같은 A/S가 있나하고 검색하던중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이 포스팅이 올라온 날보다 무려 3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HP의 A/S는 정말 쓰레기중 쓰레기입니다.
    10만원 주고 구매한 프린터가 계속 용지를 빨아들이지못하는 증상으로 A/S를 문의 했더니 단종된 제품이라 부품이 있으면 5만원이고
    부품이 없으면 99,000원이란 A/S 비용이 나온다고 하네요.
    상식적으로 이게 말이 되냐니까 이게 정책이라고 이방법 외엔 없다고 하는 무책임한 답변만 하더라구요.
    오늘 집에있는 함마로 프린터 박살 내려고 합니다. 다시는 이런 쓰레기같은 기업의 제품은 쓰지 않으려구요
  18. 맞습니다저도73시리즈프린터용하다가
    작동이안돼서강동구모지점hp서비스센타가서수리의뢰했더니매인보드이상인것같아수리못하다고하고
    매인보드교환해달라고하니까교환비가십만원이라고합니다기기살때십만원준것같은데수리비가십만원이라고민되더라구요그래도고쳐달리고했더니단절되서고칠수없다고하더라고요참어이없었죠
    처음부터수리안된다고하던지이제와안된다니얼마나황당합니까서비스를해주겠다는건지말겠다는건지이래서되겠습니까
  19. ㅋㅋㅋ 참 ~~저두 방금 as센터에서 나오면서 검색했네요 21만원주고 산 복합기 1년 1개월 사용하고 스캔 안되어 맡기니 18만 얼마 달래해서 그냥 들구 나왔네요
  20. arman
    이런.. 저도 빨리 고쳐야하는데.. 동네hp센터 가려고했는데 안되겠네요. 전화문의라도 하고가야 점검비 이중으로 안들겠네요. ㅠㅠ
  21. 사기꾼들
    방금 다녀오면서 검색해봤더니 이런글이...
    점검비 9천원에 종이가 껴서 꺼내다 조그만한 핀이 부러졌는데
    열면 무조권 9천원이고 핀은 수리할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열어봐야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일단 수리해달라고 9천원 주면서 열어보시면서 종이도 있으니깐 빼달라니 그거 빼는건 추가비용이 들어간다네요;;